제주 학교 여름방학 시작
민주당 전당대회 제주합동연설회 오는 20일 개최
제주 차귀도 해상서 245t급 대형어선 침수.. 승선원 10명 대피
새벽 해수욕장서 20대 안전요원 물에 빠져 심정지.. 병원 이송
'여름철 불청객' 모기 내쫓으려 기피제 자녀에 막 썼다간 '큰일'
'억소리' 나는 1020 유튜버·BJ, 이 정도나?.. 2년 새 2.5배 훌쩍
연간 1억 원이 넘는 소득을 올리는 청년층 유튜버가 빠르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늘(15일) 국세청이 조국혁신당 차규근 의원실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2022년 1억 원 초과 수입을 신고한 20대 이하 유튜버와 BJ(개인 방송 진행자) 등 1인 미디어 창작자는 1,324명입니다. 2년 전인 2020년 528명과 비교해 약 2.5배나 늘어난 것입니다. 1억 원을 초과한 수입을 신고한 1인 미디어 창작자는 2,781명으로 전체(3만 9,366명)의 7% 수준이었습니다. 연령대별로 보면 20대 이하가 가장 많았고, 30대(1,071명), 40대(273명), 50대 이상(113명)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반면 전체의 80%에 해당하는 3만 1,481명은 2,500만 원 미만 수입을 신고했습니다. 이날 공개된 수입신고 자료에는 유튜버들이 방송 중에 개인 계좌를 노출하는 방식으로 받는 후원금 중 일부는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사실상 과세 사각지대에 방치된 셈입니다. 구독자들이 후원금을 개인 계좌로 송금한 경우 자진 신고한 후원금을 제외한 거래 내역은 포착하는 것이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게 과세당국의 설명입니다. 차규근 의원은 "후원금으로 소득을 올리는 경우 현재로서는 이를 과세할 방법이 없다"며 "국세청은 과세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대응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2024-07-15 제주방송 김재연(Replaykim@jibs.co.kr) 기자

바이든 美 대통령 "트럼프 총격범 범행 동기 추측 말아야"
{mso-style-name:"바탕글";line-height:160%;margin-left:0pt;margin-right:0pt;text-indent:0pt;margin-top:0pt;margin-bottom:0pt;text-align:justify;word-break:break-hangul;layout-grid-mode:both;vertical-align:baseline;mso-pagination:none;text-autospace:none;mso-padding-alt:0pt 0pt 0pt 0pt;mso-ascii-font-family:함초롬바탕;mso-ascii-font-family:함초롬바탕;mso-font-width:100%;letter-spacing:0pt;mso-text-raise:0pt;font-size:10.0pt;color:#000000;mso-font-kerning:0pt;}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현지시간으로 어제(14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총격 피해 사고와 관련해 "범행 동기와 관련해서는 섣불리 추측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어제 백악관에서 "미국에서는 어떠한 종류의 폭력도 허용되지 않는다"며 "암살 시도는 미국의 모든 가치에 반하는 행위"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총격범의 범행동기, 정치적 성향 등 관련해 "범인이 누구인지 알고 있지만, 범행 동기에 대해서는 어떠한 정보도 가지고 있지 않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범행 동기나 소속 등에 대해서 추측해서는 안 된다. 수사기관이 하도록 두자"고 전했습니다. 앞서 그제(13일) 공화당 대선 후보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펜실베이니아주에서 유세를 하던 도중 총격 피해를 당했습니다. 단상에서 연설 중이던 트럼프는 몸을 숙였고, 곁에 있던 경호원들이 즉시 보호에 나섰습니다. 이후 트럼프의 오른쪽 귓가와 얼굴에 핏자국이 묻어있는 모습이 화면에 노출되기도 했습니다. 트럼프는 이후 경호원들 부축을 받으며 현장을 빠져나갔습니다. 트럼프는 이 과정에서 청중을 향해 오른쪽 손으로 주먹을 쥐어 보였습니다. 총격범은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2024-07-15 제주방송 정용기 (brave@jibs.co.kr) 기자